최종편집시간: 2020-08-14 14:50:27
모바일
29.1℃
온흐림
미세먼지 보통

지자체·경제계 "LCC 지원대책 마련하자"

  • 입력 2020.08.01 10:31 | 수정 2020.08.01 10:32
  • EBN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향토항공사들 경영난 가중에 전폭 지원

ⓒ연합뉴스ⓒ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저비용 항공사(LCC)의 경영난이 심해지자 자치단체와 경제계, 시민단체들이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일부 자치단체는 향토 항공사가 도산할 경우 '항공 오지'로 전락할 수 있다는 위기감 속에 직접적인 현금성 지원도 아끼지 않는 분위기다.


1일 항공업계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역을 연고로 하는 항공사는 이스타항공(전북), 에어부산(부산), 제주항공(제주), 플라이강원(강원) 등이 있다. 취항을 앞두고 있는 에어프레미아와 에어로케이는 각각 인천공항과 청주공항을 기반으로 한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외 항공 여객이 급감하면서 이들 대다수 향토항공사들의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 전북도의회는 실직 위기에 내몰린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의 생계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건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


부산지역 시민단체인 부산경남미래정책은 최근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 무산 우려와 관련해 자회사인 에어부산을 부산 기업으로 만들기 위해 부산시와 향토기업이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에어부산 종업원이 1454명에 달하는 만큼 하루빨리 정상화해 일자리 지키기에 나서는 것이 새로운 일자리 창출보다 우선 돼야 할 일"이라고도 강조했다.


강원도와 전북도 등은 향토 항공사를 살리기 위해 대폭적인 현금성 지원을 하고 있다. 강원도는 향토항공사인 플라이강원에 대해 지난해 9억9000만원의 운항 장려금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는 무려 71억1000여만원을 도왔다.


여기에 코로나19로 경영 위기에 봉착한 플라이강원에 긴급 재정지원을 할 수 있는 조례안까지 마련했다.


이와 함께 플라이강원의 활성화를 위해 하계휴가를 맞은 도 소속 공무원 200명에게 추첨을 통해 1인당 15만원 이내의 항공료도 지원한다. 지역항공 타기 캠페인을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일각에서 '재정 부담을 키우는 과도한 지원'이라는 지적이 나올 정도다.


전북도 역시 이스타항공의 경영 안정을 위해 착륙료와 손실 지원금을 주는 등 지금껏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전북도의 이스타항공에 대한 지원금은 지난 한 해 2억3000여만원, 올해는 2월까지 7800여만원에 달하고 있다. 충북과 전남 등도 지역을 기반으로 한 향토 항공사 출범이 성사되면 다각적인 지원을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